|  모모 즐기기  |  모모의 추천

모모의 추천

[도서] BAD DADS 배드 대드 - 웨스 앤더슨 아트 컬렉션

f9356ec2421565586d6cfe7a8208f7fc_1482822
 

 

 111명의 아티스트가 1명의 천재에게 바치는 한 권의 책 

 웨스 엔더슨 아트쇼에 초대합니다~! 

 

BBC 선정 100대 영화로 꼽힌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감독이자 ‘지금 당장 죽어도 영화사에 기록될 감독’이라는 평가를 얻은 천재 영화감독 웨스 앤더슨의 첫 번째 아트 컬렉션북 《배드 대드》가 출간되었다.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라는 평답게 웨스 앤더슨의 영화를 본 전 세계의 아티스트들은 영화의 감동을 또 다른 예술품으로 탄생시켰고, 이 다채롭고 아름다운 아트워크들을 한데 모아 전시하는 아트쇼는 <배드 대드>라는 이름으로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아트쇼와 동명인 이 책은 웨스 앤더슨이 직접 참여한 유일한 오리지널 팬북으로, 일러스트레이터 막스 달튼의 재치 넘치는 그림으로 시작한다. 111명의 창의적인 아티스트들은 웨스 앤더슨의 영화 속 캐릭터들과 인상적인 장면들을 200여 개의 독창적인 그림, 일러스트레이션, 디자인, 조소 등의 다양한 아트워크로 표현했다. 창작가들의 상상력이 폭발하고 집약되어 작품마다 매력이 넘친다. 전 세계 예술 트렌드를 한 번에 일람할 수 있는 건 덤이다.

 

웨스 앤더슨 작품 세계의 정수를 완벽하게 담아낸 《배드 대드》는 도저히 한 번 읽고 덮을 수 없는 매력적인 작품집으로, 책장을 펼친 독자들을 날카롭게 벼려진 정교한 환상의 세계로 안내한다. 이제, 웨스 앤더슨 아트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 속 세계에서 즐거운 관람 되시길.

 

 

 [저역자 소개] 

 

원저자: 웨스 앤더슨

아트버스터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감독이자 소피아 코폴라, 스파이크 존즈 등과 함께 가장 패셔너블한 감독으로 꼽히는 영화계 최강 비주얼리스트. 지금까지 발표한 단 여덟 편의 작품으로 할 하틀리와 쿠엔틴 타란티노 이후 가장 독창적인 영화 세계를 이룬 미국 영화계 감독으로 평가받았다. 화면에는 비록 커다란 헤드라인만 보일지라도 영화 속 소품으로 등장하는 신문들 종류별로 각각 다른 기사를 직접 지어내어 실을 정도로 완벽주의자며, 스태프들로부터 놀랍도록 명확하고 세심한 디렉션을 주는 ‘엄청나게’ 꼼꼼한 사람이라는 평을 받는다. 2012 남성 패션지 GQ가 선정한 베스트드레서 25인이기도 한 그는 촬영 현장에서도 맞춤 양복과 수제 구두를 차려입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코듀로이와 트위드 양복을 즐겨 입으며, 시나리오 집필 과정에서 이미 각 캐릭터 의상부터 염두에 둔다고 한다. 그의 감각에 눈독 들인 패션계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으며 특히 미우치아 프라다는 소문난 웨스 앤더슨의 열성팬이라 <프라다: 캔디>, <카스텔로 카발칸티> 등의 단편영화를 의뢰하였고, 프라다 재단의 미술관 내에 있는 카페 ‘바 루체’ 역시 앤더슨이 인테리어부터 메뉴, 디자인까지 모두 맡아서 화제를 모았다. 2016년에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의 러브콜로 홀리데이 캠페인 영상을 공동 제작하였고, 여기에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매력적인 악당 애드리언 브로디가 주인공으로 출연하였다. 그의 영향력은 이에 국한되지 않는다.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서는 웨스 앤더슨 영화에서 영감을 얻은 예술 작품만 전시하는 아트쇼 <배드 대드>가 매년 열리고, ‘앤더슨 스타일’을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 사이트가 있어 전 세계 추종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 2001년 영화 <로얄 테넌바움>과 2012년 <문라이즈 킹덤>으로 아카데미 최고의 각본상에 노미네이트되었고, 2009년 <판타스틱 Mr. 폭스>로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은 미학의 절정을 보여준 작품이라는 평을 받으며 2014년 아카데미 어워드 4관왕, 골든글로브 작품상,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런던비평가협회 작가상, 미국작가조합 및 전미비평가협회 각본상 등을 휩쓸었다.

 

서문: 매트 졸러 세이츠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이자 영화감독이다. <뉴욕 타임스> <뉴욕 매거진> <버처닷컴> 등에 영화와 TV 평론을 연재하는 영향력 있는 칼럼니스트로, 퓰리처상 비평 부문 최종 후보에 노미네이트된 바 있다. 웨스 앤더슨의 작품 세계를 가장 깊게 이해하는 평론가라는 평을 받으며 <웨스 앤더슨 컬렉션>으로 불리는 세 권의 아트북을 저술했다. 현재 <로저에버트닷컴>의 편집장이다.

 

저자: 캔 하먼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큐레이터다. 하시모토 컨템포러리 갤러리와 스포크 아트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하이프락토스> 온라인 편집장을 역임하였다.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에서 애인과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일러스트레이터: 막스 달튼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기반으로 바르셀로나, 뉴욕, 파리를 오가며 음반, 영화, 대중문화 포스터 등 다방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그래픽 아티스트다. 총 3편에 이르는 <웨스 앤더슨 컬렉션>의 일러스트를 그렸다. 

 

옮긴이: 조동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한양대 영화학과 대학원 과정을 수료했다. <이매진> 수석기자, <야후 스타일> 편집장을 지냈으며, 현재 번역가와 자유기고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더 잡》, 《템테이션》, 《파리5구의 여인》, 《모멘트》, 《빅 픽처》, 《파리에 간 고양이》, 《마술사 카터, 악마를 이기다》, 《브로크백 마운틴》, 《돌아온 피터팬》, 《가위 들고 달리기》, 《거장의 노트를 훔치다》, 《일상 예술화 전략》, 《매일매일 아티스트》, 《아웃사이더 예찬》, 《심플 플랜》, 《시간이 멈춰선 파리의 고서점》, 《스피벳》, 《보트》, 《싱글맨》, 《정키》, 《퀴어》 등이 있다.

 

 

 [리뷰 & 추천사] 

 

웨스 앤더슨의 유일한 아트쇼이자 오리지널 아트워크의 향연 -스포크 아트 갤러리

 

시각적 보물 창고이자 또 다른 창조의 세계로 향하는 통로 -아마존닷컴

 

다양한 스타일의 예술가들이 오직 웨스 앤더슨의 독특함과 상상력을 향해 모이는 장관 -워터스톤스

 

올해 모든 전시회 가운데 가장 훌륭한 작품의 영예를 받아야 할 책 -더 크리에이터 프로젝트

 

 

 

 

 책 속으로 



창의적인 사람들은 동류의 사람들에게 끌릴 때가 많다. 창의적 에너지의 자력은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을 끌어당기며, 함께 작업하고 경쟁하고 대화하게 불붙인다. 이런 합성을 통해 예술이 시작된다. -「PREFACE」 중에서

내가 만든 무엇에 다른 어디에 있는 사람들이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새로운 무엇을 만든다는 사실을 아는 것은 나에게 크게 고무되는 일이다. 사실 나는 이런 전시에서 발견한 미술가에게 앞으로 만들 영화에 그림을 의뢰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에 ‘마스터베이션하는 두 여자’로 알려진 에곤 실레 스타일의 그림이 등장하는데, 이것은 리치 펠페그리노가 그렸다. 딱 맞는 그림을 그렸다고 할 수 있다. -웨스 앤더슨 감독으로부터

웨스 앤더슨 팬 가운데 많은 이들이 그 영화들에서 영감을 얻어서 문신을 새긴다. 어느 하나도 다른 것과 똑같지 않다. 가령 <스티브 지소와의 해저 생활>의 잠수정이나 <로얄 테넨바움>의 매를 그리는 수고를 아끼지 않는 사람은 각기 다른 신체 부위에 문신을 넣는다. 흑백, 컬러, 사실적 스타일, 추상적 스타일 등 독특한 스타일로 그린다. 직접 문신을 디자인하는 사람들도 있다. 몇몇은 바늘을 직접 손에 잡기도 한다. ‘이 예술은 나의 일부다’라는 말을 이보다 잘 선언할 수 있을까? -「Introduction」 중에서

이 책에 실린 작품들은 웨스 앤더슨 영화들 전체에 내재된 분위기, 어른들 안에 숨은 내면의 어린아이, 그리고 그것과 연관되어 향수에 집착하고 순진한 상태에 계속 빠지는 분위기를 표출한다. 또한 웨스 앤더슨의 인물들을 다른 시각으로, 아이콘, 심벌, 제품, 꿈속의 인물, 장난감 등으로, 상상력으로 놀 수 있는 것 혹은 잔인한 우주가 모으고 처분하고 버릴 수 있는 것으로 보게 한다. 이 책은, 이 책에 영감을 준 영화들만큼 무궁무진한 이미지가 숨은 보물섬이다. 
-「Introduction」 중에서

 

 

 

도서 구매정보 (클릭)



+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여러분의 댓글을 기다립니다.